HOME > ABOUT > 미술관 소개

南浦 곽귀동 선생은 척박한 환경에 놓여 배움의 길을 찾지 못하던 고향의 후손들에게 미래를 개척해나갈 수 있는 동기를 마련해주고자 자신의 재산을 쾌척하여 1965년 고등공민학교 형태의 배움터를 마련하였고 그로부터 2년이 지난 1967년 학교법인 팔영학원 점암중학교를 설립하였다.

당시만 해도 이 지역은 첩첩산중으로 도로는 물론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오지에 개인의 힘으로 중학교를 짓는다는 것은 누구도 생각하지 못 할 일이라 주위 사람들이 모두 말렸지만, 남포선생은 여수에서 뱃길을 이용해 건축자재를 실어 왔고 포구에서 기다리던 인부들이 지게 등짐으로 산길을 걸어 자재를 운반했다.

여러 가지 어려운 과정을 겪으며 세운 점암중학교는 이후 행정구역이 영남면으로 변경됨에 따라 1989년 영남중학교로 교명이 바뀌었고 고향에 중학교를 설립하여 후학을 양성하였던 선친의 숭고한 육영정신을 이어 받은 아들 곽형수 관장이 2대째 육영사업을 계속해서 유지하였다.

그러나 농어촌 인구의 급격한 감소로 인한 소규모학교 통폐합 정책이 시행되면서 2003년 2월 학교법인 팔영학원이 해산됨에 따라 영남중학교는 36회 졸업생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게 되었다.

남포미술관 설립자 곽형수 관장은 낙후된 지역사회의 등불이 되었던 선친의 공덕을 계승, 실천하는 정신으로 선친의 雅號를 빌어 미술관 명칭을 南浦로 정하였고 폐교된 학교건물을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시키면서, 지역주민의 문화향수 기회를 넓히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열정적으로 헌신하고 있다. 1960년대 어렵던 시절 첩첩산중에 사립중학교를 세워 인재를 발굴해 보겠다던 선친의 무모하지만 아름다웠던 꿈이 척박한 지역문화 환경을 풍요롭게 바꾸고자 미술관을 설립한 아들의 아름다운 도전으로 대물림 된 것이다.

2005년 2월 19일 전남 제1호 등록, 1종 미술관으로 개관한 남포미술관은 4개의 전시장을 비롯하여 공연장, 창작교육실 등을 갖추고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생활 친화적 문화공간으로서 팔영산 자락 아래 수려한 자연경관과 더불어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외지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고흥의 명소가 되고 있다.

Nampo, Gui Dong Kwak donated his property to found the higher civic school to help the descendants in his hometown, who had missed their learning opportunity because of the poor environment, to achieve a dream of their future in 1965. After 2 years, in 1967 he established Jeomam Middle School, the School Foundation of Palyoung.

Even back then, his surroundings stopped him establishing a middle school in the remote area deep in the heart of the mountains, with no a main road or electricity. Nampo brought all the construction supplies by sea from Yeosu and let the abors carry them with an A-frame and backpack from the dock through the mountain path.

Jeomam Middle School established, suffering many difficult situations was renamed to Youngnam Middle School in 1989, because the administrative district of the school belonged to Youngnam-myeon. Director Hyung Soo Kwak, his son,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noble educational spirit of his late father who established a middle school in his hometown and trained younger students has maintained a two-generation family foster project.

However, small size schools were merged into one because of the population decrease of the farming and fishing community. At last the School Foundation of Palyoung was dispersed in February 2003 and Youngnam Middle School was shut down with the 36th graduation.

Director Hyung Soo Kwak who is the founder of the arts museum named Nampo Arts Museum after his late father’s pen name, for practicing and succeeding his good deeds which was a life of selfless service to the undeveloped local community. Therefore, he has had a passionate commitment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the local people through the multi-purpose art space for local culture facilities in the closed school.

In 1960s, his late father's dream which was rash but beautiful work for discovering talents through the private middle school deep in the heart of the mountains, has passed down to offspring who established the art museum to change the environment of the barren local cultures into an affluence.

Nampo Art Museum opened with 'Jeonnam the 1st Registered, a first class Art Museum' on the 19th February 2005 has 4 exhibition halls, a performance hall, and a creative activity hall for various genres of cultural and art program with a life-friendly cultural space. The art museum located amid beautiful scenery at the foot of Mt. Palyoung has become an art attraction in Koheung where many tourists of other regions as well as local residents visit.